인터넷 하늘마을 iskyi.com을 시작페이지로 인터넷 하늘마을 iskyi.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날짜 계산기 음양력변환기 금연이에요. 즐거운 하루 하루 되세요. ^^
[ ] |홈 Home |하늘아이방 |커뮤니티 Community |세상여행기 WorldTour |영화 Movie |가족동 Family |최근게시물 |
  인기검색어 : 01 3 or 사람  2 머리   
 
 
 
하늘마을 영화관
영화 소개
영화 자유 게시판
동영상
영화 공연 사진 앨범
영화제 안내
감독열전
하늘아이 작품
하늘아이에게 물어봐!
방 명 록
 
 
현재위치 : 하늘마을 > 영화 Movie > 현재상영작

[18] 캐빈 인 더 우즈 The Cabin in the Woods 2012 추천 0 비추 0 조회 1294

감 독 : 드류 고다드 Drew Goddard
출 연 : 크리스 헴스워스 Chris Hemsworth(커트) 크리스튼 코놀리 Kristen Connolly(다나 포크) 안나 허치슨 Anna Hutchison(줄스 로든) 프란 크랜즈 Fran Kranz(마티 미칼스키) 제시 윌리암스 Jesse Williams(홀든) 리차드 젠킨스 Richard Jenkins(시터슨)
장 르 : 액션 공포 SF 스릴러
제작사 :
배급사 : 롯데엔터테인먼트
제작국 : 미국
시나리오 : 조스 웨던 Joss Whedon
촬 영 : 피터 드밍 Peter Deming
음 악 : 데이빗 줄리안 David Julyan
개 봉 : 2012-06-28   상영시간 : 95분   평 점 : 7.5점   홈페이지

트랙백 주소 : http://iskyi.com/iskyi4/bbs/tb.php/now/3490


시놉시스

뻔할 것이란 상상이 무너진다!

기분전환을 위해 인적이 드문 숲으로 여행을 떠난 다섯 명의 친구들. GPS에도 나오지 않는 마을 입구의 ‘돌아가라’는 경고문이 신경 쓰였지만 그들은 숲 속의 외딴 오두막에 도착해 짐을 푼다. 그러던 중 주인을 알 수 없는 기이한 물건들로 가득 찬 지하실을 발견하고 심상치 않은 기운을 감지하지만, 오두막에서는 이미 상상하지 못한 일들이 그들을 기다리고 있는데...

"타겟 도착, 시스템 작동을 시작합니다."

제작노트

[ Introduction ]

사람들은 공포 영화라고 생각하며 ‘날카로운 흉기들이 어두운 곳에서 나오겠지.’ 라고 생각할 거에요. 하지만 이 영화는 무언가가 더 있습니다. 이 이야기는 제 버전으로 만든 특별한 영화 입니다.

<캐빈 인 더 우즈>와 데이트를 하러 오세요. 그리고 깜짝 놀라세요!
여러분이 상상하는 것보다 재미있을 거라고 장담해요!

- 제작자 조스 웨던의 인터뷰 중




[ About the Movie ]

개봉과 동시에 타임라인을 뜨겁게 달군 충격 화제작!
로튼토마토 신선지수 90%, 스타들도 인정한 2012년 최고의 센세이션!
지난 4월 둘째 주 영화 평점 사이트 로튼토마토에서 90% 라는 신선지수와 함께 IMDB에서 드물게 평점 8점 대를 받으며 <헝거게임 : 판엠의 불꽃>, <백설 공주> 등 쟁쟁한 영화들이 포진되어 있는 10위권 내 영화들 중 가장 높은 평점과 함께 등장한 <어벤져스> 조스 웨던 제작의 신개념 블록버스터 <캐빈 인 더 우즈>. 평단의 찬사와 함께 <캐빈 인 더 우즈>는 개봉 직후 그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던 놀라운 센세이션을 불러일으키며 SNS 와 모든 리뷰 사이트를 뜨겁게 달구어 모두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영화를 감상한 관객들의 릴레이 리뷰들이 실시간으로 이어졌는데, 장르를 파괴하고 모든 영화 공식을 비틀어 버리는 이 놀라운 충격 화제 무비에 대해 관객들은 영화가 끝난 이후에도 감탄사와 함께 흥분을 감추지 않았다. 특히 아디다스의 콜라보로 국내에서도 잘 알려진 전세적으로 가장 핫 한 디자이너 제레미 스캇은 ‘지금 막, <캐빈 인 더 우즈>를 봤다! 이 영화는 정말 엄청나다!’ 라고 평을 남겼고, 패셔니스타이자 뛰어난 가창력의 소유자인 영국의 팝 가수 리오나 루이스도 ‘<캐빈 인 더 우즈> 정말 최고다!’ 라고 평을 남겨 기대감을 더욱 증폭시켰다. 이런 열광은 국내에도 이어져 <캐빈 인 더 우즈>의 페이스북의 ‘좋아요’를 공유한 관객들이 개봉 전부터 1만 명에 가까워지며 6월 국내 개봉을 앞두고 관심이 더욱 고조되고 있다.


<어벤져스>의 조스 웨던 제작, TV시리즈 ‘로스트’의 드류 고다드 감독!
<토르 : 천둥의 신>, <어벤져스>, <스노우 화이트 앤 더 헌츠맨>의 크리스 햄스워스까지!
놀라운 그들이 뭉쳐 상상 그 이상의 것을 보여준다!
히어로 무비 <어벤져스>로 국내에서 700만 관객을 돌파하고 전세계적인 신드롬을 일으키며 후속편의 감독으로도 내정된 조스 웨던이 이번엔 90년대 TV 시리즈 ‘뱀파이어 해결사’부터 10년 이상 함께 작업 해 온 동료 드류 고다드와 함께 새로운 장르의 <캐빈 인 더 우즈>의 제작을 맡아 선보인다. 그와 함께 호흡을 맞춘 드류 고다드는 독특한 상황 설정과 캐릭터 묘사, 국내 배우 김윤진의 출연으로도 화제가 되었던 TV시리즈 ‘로스트’, 새로운 형식의 페이크 다큐멘터리로 큰 이슈를 몰고 왔던 <클로버필드>의 각본을 맡았던 인물로 이번 작품에선 감독을 맡아 상상력의 나래를 마음껏 펼쳤다. 또한 <캐빈 인 더 우즈>는 사실 최근 개봉한 <어벤져스>보다 앞서 만들어진 작품으로 천둥의 신 ‘토르’역의 크리스 햄스워스가 오디션에서 불과 3장면의 대본을 읽었을 때, 조스 웨던은 고민 없이 ‘커트 역’을 바로 결정지으며 지금처럼 그가 대스타가 될 것임을 예상했다고 한다. 그 이후 히어로 블록버스터 <어벤져스>에서 다시 만난 그들은 환상 호흡을 자랑했고, 크리스 햄스워스는 최근 <캐빈 인 더 우즈>, <어벤져스>에 이어 박스오피스를 강타한 <스노우 화이트 앤 더 헌츠맨>의 주역으로도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어 조스 웨던의 예상이 빗나가진 않았음을 알 수 있다. 이렇게 제작과 감독의 조스 웨던과 드류 고다드, 그리고 헐리우드 최고의 배우 크리스 햄스워스의 출연까지 그들이 뭉쳐 탄생한 <캐빈 인 더 우즈>는 관객들에게 상상 이상의 것들을 보여줄 예정이다.


모두가 열광할 또 하나의 새로운 영화가 다가온다!
신개념 블록버스터 <캐빈 인 더 우즈>, 2012년 모든 예측이 무너질 것이다!
제 30회 브뤼셀국제판타스틱영화제의 폐막작으로 선정되어 다시 한 번 관객 열광을 확인한 신개념 블록버스터 <캐빈 인 더 우즈>는 평론가들 사이에서 좋은 평가를 받으며 미국 관객과 평단 모두에게 좋은 호평을 받고 국내 개봉을 앞두고 있다. 국내 관객들 사이에서도 시사회와 입소문이 퍼져나가 모두가 궁금증을 안고 기대하고 있는 영화 <캐빈 인 더 우즈>는 장르 영화의 공식을 변주하고 유희하며 한 번도 느껴보지 못한 새로운 것을 선보인다. 배우들은 제작자 조스 웨던과 감독 드류 고다드에 대한 신뢰, 제작진은 더 이상 말이 필요 없는 조합의 배우들에 대한 믿음으로 한 외딴 오두막에서 환상의 호흡으로 완성된 <캐빈 인 더 우즈>. 그 누구도 예측할 수 없는 스토리와 반전, 결말은 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상의 것을 마주하게 될 2012년 신개념 블록버스터를 예고한다. 2003년 다중 인격이라는 소재로 충격적 반전을 보였던 영화 <아이덴티티>와 시공간을 넘나들며 상상력 하나로 전세계인들을 극장으로 이끌었던 <큐브>시리즈, 허구와 현실을 뒤엎어 버리며 지금까지도 회자되고 있는 결말의 <식스센스>, 그리고 새로운 장르와 형식이 주는 충격으로 호평 받았던 작품 <파라노말 엑티비티>. 그리고 지금 그 뒤를 이어 <캐빈 인 더 우즈>가 넘치는 상상력으로 재창조된 장르와 형식을 안고 그 누구도 예상치 못했던 반전과 결말로 앞선 영화들에 이어 모두를 열광 속으로 이끌 준비를 하고 있다.




[ Production Note ]

쉿, 비밀을 지켜라! 철통 보안 페이크 시나리오로 진행된 오디션!
익룡이 날아다니고 발톱 이상 생명체에 욕조에서는 촉수 괴수들이 뛰어 나온다!
놀라운 반전과 결말이 숨겨져 있는 신개념 블록버스터 <캐빈 인 더 우즈>가 기대감을 증폭시키며 영화를 기다리는 관객들의 궁금증을 유발시키는 가운데 주연배우들의 오디션조차 보안 유지를 위해 페이크 시나리오로 진행했던 사실이 알려지며 모두가 놀라고 있다. 제작자 조스 웨던과 감독 드류 고다드는 충격적인 반전이 포함된 스토리가 외부에 새어나갈 것을 걱정해 배우들 마다 각기 다른 시나리오를 만들어 보안 유지에 각별히 신경을 썼다고 전했다. ‘커트’ 역의 크리스 햄스워스는 <쥬라기 공원>을 연상시키듯이 익룡이 날아다니는 황당한 시나리오로, ‘마티’역은 몸 전체가 발톱같이 생긴 이상 생명체가 거리를 활보하는 괴수 스토리로, 그리고 ‘홀든’과 ‘줄스’역은 욕조 안에서 촉수가 달린 괴물이 등장하는 전혀 이해하기 힘든 시나리오였다고 회상해 관객들에게 놀라움을 안겨 주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배우들은 진지한 자세로 오디션에 임했으며 특히 크리스 햄스워스는 ‘조스 웨던의 평판과 명성을 믿고 모든 것이 잘 될 것이라 생각했어요.’ 라고 전해 영화 <캐빈 인 더 우즈>에 갖는 기대가 더욱 커지고 있다. 주연배우들의 오디션조차 페이크 시나리오로 진행되어야 했던 신개념 블록버스터 <캐빈 인 더 우즈>의 감춰진 비밀과 드러날 충격적 반전과 결말이 무엇일지 모두의 궁금증이 커져만 가고 있다.


숲 속의 외딴 오두막! 하지만 공포 영화가 아니다!
한 번도 만나보지 못한 새로운 장르를 만나라!
주말을 맞아 숲 속의 외딴 오두막으로 여행을 떠난 친구들. GPS에도 조차 잡히지 않는 그 곳으로 떠난 친구들을 기다리고 있는 것은 흔히 예상 가능한 공포 영화의 한 장면을 떠올리기 쉽다. 하지만 조금만 더 지켜본다면, 오두막에 얽힌 복잡하고도 다층적인 내러티브가 드러나면서 한 번도 경험하지 못했던 쾌감과 재미를 마주하게 될 것이다. 모든 사건의 시작이자 스토리가 전개될 영화의 배경 숲 속의 오두막은, ‘캘리포니아 골드 러시’ 시절을 떠올리게 하는 시골의 오두막으로 낡고 알 수 없는 물건들로 가득 차 있지만, 공포 영화 보다는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일반적인 오두막이다. 그와 함께 오두막과는 전혀 다른 분위기인 ‘1970년대 휴스톤 나사 스페이스 센터’를 차용한 비밀스러운 연구실 하나가 등장해 <캐빈 인 더 우즈>의 이중적이고 다층적인 내러티브 구조를 창조적으로 표현해 낼 예정이다. 이렇듯 모든 장르를 파괴, 변주, 전복 시켜 만들어 낸 충격의 신개념 블록버스터 <캐빈 인 더 우즈>는 우리가 쉽게 생각 할 수 있는 흔한 공포 영화가 아니다. 오두막과 연구실 사이의 숨겨진 비밀들이 밝혀지며 등장하는 모든 것과 뻔한 것을 거부하는 스토리까지 그 모든 것이 관객들의 눈을 현혹시키고 환상적인 결말로 이끌며 쾌감을 전달할 예정이다.

그외 출연진

브라이언 J. 화이트 Brian J. White(알렉스 트루먼)
에이미 액커 Amy Acker(웬디 린)
톰 렌크 Tom Lenk(로날드)
브래드리 휘트포드 Bradley Whitford(리차드 시터슨)
시고니 위버 Sigourney Weaver
조델 퍼랜드 Jodelle Ferland
모니크 갠더턴 Monique Ganderton
댄 페인 Dan Payne
첼라 호스달 Chelah Horsdal
마야 매자 Maya Massar
애드리언 홈즈 Adrian Holmes
리처드 세트론 Richard Cetrone
넬스 렌나슨 Nels Lennarson
브래드 드라이보로프 Brad Dryborough
메니나 포투나토 Menina Fortunato
패트릭 길모어 Patrick Gilmore
필립 밋첼 Phillip Mitchell
패트릭 사본구이 Patrick Sabongui


기타관련사이트

해외홈페이지 : http://discoverthecabininthewoods.com
페이스북 : http://facebook.com/Joynmovies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Clip to Evernote

하늘아이님 영화 감상평
2012.06.25 19:40 달 CGV영등포 스타리움관

장르의 짬뽕을 즐기시는 분이 보면 좋을 듯...
특히 호러나 슬래셔 무비를 좋아한다면...
아니라면 좀 역겨울 듯...
12-07-09 12:17   하늘아이 답변  

더 레이븐 The Raven 2012
캐빈 인 더 우즈 The Cabin in the Woods 2012
더 스토닝 The Stoning Of Soraya M. 2008

Copyright ⓒ iskyi.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하늘아이 for more information.